케찹에 밥 비벼먹던 친구

by 희연이야 posted May 01, 2019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ESC닫기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aac1c495169b3b3e.orig

9f0340037e5e1f67.orig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우리의 작은 글에서 서로의 마음을 읽도록 해요.

여러분이 볼 수 없는 눈은 서로의 마음을 볼 수 있는 눈이에요.

그것은 마음에 안목이 생기게 해요.

 

사랑도, 진실도, 거짓도 없습니다.

서로의 글에서 애착을 가질 수 있습니다에픽세븐